조회 수 680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운석이 공룡을 멸종시켰다고?

최우성, ACT뉴스 20101

 

  1.jpg

 

가장 대표적이면서 근래에 가장 많은 연구가 이루어진 운석공은 바로 중생대를 마감하고 신생대를 열었던 칙술룹 운석공이다. 이 운석으로 인해 KT(중생대-신생대) 경계 멸종이라 부르는 대규모 멸종이 일어났고, 지구는 파충류가 지배하던 중생대를 마감하고 포유류가 지배하는 새로운 생명의 시대, 즉 신생대를 맞게 되었다.

 

위 글은 성경에 기록된 하나님 말씀인 창조 사실과 그 이후 수천년의 역사를 거부하고, 소위 과학이라 불리는 짧은 사람들의 생각을 받아드려 수백억년의 우주 나이와 수십억년의 지구 나이를 사실로 주장하는 한 크리스천 과학자가 쓴 글 일부이다. 그런데 최근 그 저자가 그렇게 의지하는 전문 과학자들의 조사가 지질학회지에 발표 되었는데 (Journal of the Geological Society; May 2009; v. 166; no. 3; p. 393-411) 위에 기술한 주장을 180도 부정하고 있다.

 

우리는 두 가지 사항에 대해 살펴 볼 필요가 있다. 먼저, 고생대-중생대-신생대라는 지질 시대는 진화론으로 만든 것이지 발견된 것이 아니다. 화석을 기준으로 진화론에 맞추어 배열을 했는데 큰 문제는 그 화석들이 그런 순서대로 발견된 것이 아니었고, 그 화석의 나이를 측정하지도 않았고 지금도 측정하지 않는다는 사실이다. --신생대의 지질계통표는 조작된 것이지 과학적 사실이 아니다.

 

Shreeve 박사는 화석이 변덕스럽다는 것은 누구나 다 알고 있다. 그 뼈들은 당신이 듣고 싶은 노래를 부를 것이다라고 탄식 했다. 화석의 나이를 학자들이 마음대로 결정한다는 말이다. --신생대의 지질계통표는 그렇게 조작된 것이다.

 

두 번째는, K-T 경계 멸종에 관한 것인데 지질계통표를 보면 각 지질시대마다 멸종 사건이 자주 일어난다. 거기에 살았던 생명체들이 갑자기 사라져버리고 더 이상 그 생명체들은 그 자리에 수천만년, 수백만년동안 보이지 않는다. 그런데 (그들에게는) 이상하게도 현재 그 생명체들이 그 땅 위에 살고 있는 것들이 많이 있다. 이런 이상한 생물들을 그 사람들은 살아 있는 화석이라고 부르며 어떻게 살아남았는지 신비라고 말한다. 진화론으로 바라 본 이런 이상야릇한 현상들은 성경에 기록 된, 노아홍수를 통해 바라보면 과학적이고, 논리적이고, 경험적으로 이해하기 쉽게 설명 되는 간단한 것이다.

 

앞에서 언급한 지질학회지의 보고는, 중생대를 마감하게 했다는 멕시코 유카탄 반도의 칙술룹 운석이 떨어지기 전 지층과 그 이후 지층에서 생명체들의 종(species)이 어떤 변화를 보여 주는지 관찰한 것이다. 그런데 그들에게는 놀랍게도, (성경의 역사를 믿는 창조론자들에게는 당연하게) 운석 충돌 전후(K-T 경계) 지층에서 동일하게 총 52 종의 화석들이 발견 되었다! 이 운석은 한 생명체의 멸종도 이끌어내지 않았다. 중생대를 끝낸 것이 사실이라고 확언한 말이 거짓임이 믿었던 과학자들에 의해 확인 되었다.

 

사람을 의지하는 결과는 이렇게 너무나도 뻔한 것이다. 하나님의 미련한 것이 사람보다 지혜 있고(고전1:25), 여호와의 말씀은 순결하여(12:6) 빼거나 더할 것이 없는(22:19; 30:6) 완전함을 믿고 말씀 앞에 겸손함을 유지하는 은혜가 있기를 바란다.

 

2.jpg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 운석이 공룡을 멸종시켰다고? - 최우성 file honey 2014.06.07 680
109 자연현상으로 생명의 기원을 설명 할 수 있을까? - 밀러의 실험 file honey 2014.06.04 888
108 다중격변론의 문제 - 이재만 file honey 2014.06.02 785
107 기독교인 과학자의 타협 - 다중격변론 - 최우성 file honey 2014.06.02 752
106 Impact 004-창조 - 진화 - Duane Gish, Ph.D. 글, 이종헌 역 honey 2014.05.28 889
105 Impact003-진화, 열역학, 그리고 엔트로피 - Henry Morris, Ph.D.글, 이종헌 역 honey 2014.05.20 1096
104 Impact002-지구의 중심 - Henry Morris, Ph.D.글, 이종헌 역 honey 2014.05.08 996
103 Impact001-창조, 진화 그리고 공교육 - Henry Morris, Ph.D.글, 길소희 역 honey 2014.05.02 709
102 교회가 행한 나쁜 일들은 어떠한가? - Jonathan Sarfati 글, 이종헌 역 honey 2014.05.01 694
101 씨앗 우주 창조론 - 창조와 시간의 해답을 찾아서 - 권진혁 honey 2014.04.18 603
100 하나님은 ‘도덕적 괴물’인가? - Lita Cosner 글, 이종헌 역 honey 2014.03.27 672
99 가인이 아벨을 죽였을 때 그는 몇살이었을까? - Robert Carter 글, 이종헌 역 honey 2014.03.24 759
98 힉스 입자와 창조과학 - 권진혁 file honey 2014.03.04 865
97 구레뇨(Quirinius)의 인구조사 - Jonathan Sarfati 글, 이종헌 역 honey 2014.02.01 1143
96 1%의 신화, 인간과 침팬지의 DNA는 매우 다르다 - Don Batten 글, 이종헌 역 file honey 2014.01.28 969
95 그 모든 과학자들이 다 틀릴 수 있나요? - Gordon Howard 글, 이종헌 역 honey 2014.01.25 1171
94 어리석은 자의 어리석음에 대답하기 - David Catchpoole 글(이종헌 역) honey 2013.10.09 1382
93 믿음은 산을 움직일 수 있다 - David Catchpoole 글(이종헌 역) honey 2013.09.28 1714
92 아담의 갈비뼈로부터 창조된 하와 - Russel Grigg 글(이종헌 역) honey 2013.09.28 1017
91 뱀(Serpent) - Robert Gurney글(이종헌 역) file honey 2013.07.30 2137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Next
/ 7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