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1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2018-01-29() 어린 아이처럼(마태복음 18:15; 19:1314)

Like a Little Child(Matthew 18:15; 19:1314)

 

(18:1) 그 때에 제자들이 예수께 나아와 이르되 천국에서는 누가 크니이까//At the same time came the disciples unto Jesus, saying, Who is the greatest in the kingdom of heaven?

(18:2) 예수께서 한 어린 아이를 불러 그들 가운데 세우시고//And Jesus called a little child unto him, and set him in the midst of them,

(18:3) 이르시되 진실로 너희에게 이르노니 너희가 돌이켜 어린 아이들과 같이 되지 아니하면 결단코 천국에 들어가지 못하리라//And said, Verily I say unto you, Except ye be converted, and become as little children, ye shall not enter into the kingdom of heaven.

(18:4) 그러므로 누구든지 이 어린 아이와 같이 자기를 낮추는 사람이 천국에서 큰 자니라//Whosoever therefore shall humble himself as this little child, the same is greatest in the kingdom of heaven.

(18:5) 또 누구든지 내 이름으로 이런 어린 아이 하나를 영접하면 곧 나를 영접함이니//And whoso shall receive one such little child in my name receiveth me.

(19:13) 그 때에 사람들이 예수께서 안수하고 기도해 주심을 바라고 어린 아이들을 데리고 오매 제자들이 꾸짖거늘//Then were there brought unto him little children, that he should put {his} hands on them, and pray: and the disciples rebuked them.

(19:14) 예수께서 이르시되 어린 아이들을 용납하고 내게 오는 것을 금하지 말라 천국이 이런 사람의 것이니라 하시고//But Jesus said, Suffer little children, and forbid them not, to come unto me: for of such is the kingdom of heaven.

 

(요절: 마태복음 18:3) 너희가 돌이켜 어린아이들과 같이 되지 아니 하면 결단코 천국에 들어가지 못하리라//Unless you change and become like little children, you will never enter the kingdom of heaven.

 

 

One evening many years ago, after saying a goodnight prayer with our two-year-old daughter, my wife was surprised by a question. “Mommy, where is Jesus?”

오래 전 어느 날 저녁, 두 살 난 어린 딸과 잠자리 기도를 마친 후 아이가 엄마, 예수님이 어디 있어요?”라고 물어서 아내가 무척 놀랐다.

 

Luann replied, “Jesus is in heaven and He’s everywhere, right here with us. And He can be in your heart if you ask Him to come in.”

아내는 대답했다. “예수님은 하늘에 계시고 또 모든 곳에 계시지. 여기 우리와도 함께 계셔. 그리고 예수님은 만약 네가 들어오시기를 부탁하면 네 마음속에도 계실 수 있단다.”

 

“I want Jesus to be in my heart.”

난 예수님이 내 마음에 계시기를 원해요.”

 

“One of these days you can ask Him.”

언제든 그분에게 요청해 보렴.”

 

“I want to ask Him to be in my heart .”

지금 당장예수님이 내 마음에 들어오시라고 할래요.”

 

So our little girl said, “Jesus, please come into my heart and be with me.” And that started her faith journey with Him.

그래서 우리 어린 딸은 예수님, 내 마음속에 들어오시고 나와 함께 해주세요.”라고 말했다. 그리고 주님과 함께 하는 딸아이의 믿음의 여정은 시작되었다.

 

When Jesus’s disciples asked Him who was the greatest in the kingdom of heaven, He called a little child to come and join them(Matthew 18:12). “Unless you change and become like little children,” Jesus said, “you will never enter the kingdom of heaven. . . . And whoever welcomes one such child in my name welcomes me”(vv. 35).

예수님의 제자들이 주님에게 천국에서 가장 큰 자가 누구냐고 물었을 때, 주님은 한 어린아이를 불러 그들 가운데 세우시고 말씀하셨다(18:1-2). “너희가 돌이켜 어린아이들과 같이 되지 아니하면 결단코 천국에 들어가지 못하리라또 누구든지 내 이름으로 이런 어린아이 하나를 영접하면 곧 나를 영접함이니”(3-5).

 

Through the eyes of Jesus we can see a trusting child as our example of faith. And we are told to welcome all who open their hearts to Him. “Let the little children come to me,” Jesus said, “and do not hinder them, for the kingdom of heaven belongs to such as these”(19:14). David McCasland

예수님의 관점을 통해 우리는 믿는 한 아이를 우리 믿음의 본보기로 볼 수 있다. 그리고 우리는 주님께 마음을 여는 모든 사람들을 받아들이라는 말씀을 듣는다. “어린아이들을 용납하고 내게 오는 것을 금하지 말라 천국이 이런 사람의 것이니라”(19:14)라고 예수님이 말씀하셨다.

 

Lord Jesus, thank You for calling us to follow You with the confident faith of a child.

주 예수님, 어린아이 같은 확실한 믿음을 가지고 주님을 따를 수 있도록 불러주시니 감사합니다.

 

 

Our faith in Jesus is to be like that of a trusting child.//예수님을 믿는 우리의 믿음은 주님을 믿는 어린아이의 믿음 같아야 합니다. 말씀을 말씀 그대로 순수하게 믿는 것, 세상에 물든 마음으로 하나님을 대하지 않는 것, 그것이 어린아이와 같은 믿음입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798 2018-02-02(금) 기회에 발 들여놓기(골로새서 4:2-6) honey 2018.02.02 0
3797 2018-02-01(목) 국보(마태복음 21:12-16) honey 2018.02.01 1
3796 2018-01-31(수) 눈처럼 희게(이사야 1:16-20) honey 2018.01.31 2
3795 2018-01-30(화) 능하고 항상 계신(시편 46) honey 2018.01.30 2
» 2018-01-29(월) 어린 아이처럼(마태복음 18:1–5; 19:13–14) honey 2018.01.29 1
3793 2018-01-28(일) 기쁨(시편 92) honey 2018.01.28 1
3792 2018-01-27(토) 마지막 한마디(전도서 5:1-7) honey 2018.01.27 1
3791 2018-01-26(금) 거룩, 거룩, 거룩(요한계시록 4) honey 2018.01.26 1
3790 2018-01-25(목) 진정한 소망(로마서 5:1-11) honey 2018.01.25 1
3789 2018-01-24(수) 생명의 하나님(시편 104:1-12,24-30) honey 2018.01.24 1
3788 2018-01-23(화) “예”라는 사랑의 대답(요한일서 3:16-24) honey 2018.01.23 1
3787 2018-01-22(월) 태도에 달렸다(야고보서 1:1-12) honey 2018.01.22 0
3786 2018-01-21(일) 약속 또 약속(베드로후서 1:1-9) honey 2018.01.21 2
3785 2018-01-20(토) 나의 도움!(시편 121) honey 2018.01.20 1
3784 2018-01-19(금) 성령의 능력으로(스가랴 4:1–7) honey 2018.01.19 2
3783 2018-01-18(목) 지연에 대처하기(창세기 45:1–8) honey 2018.01.18 2
3782 2018-01-17(수) 점점 커지는 감사(로마서 11:33–36) honey 2018.01.17 3
3781 2018-01-16(화) 기도의 능력(사무엘상 7:7–14) honey 2018.01.16 2
3780 2018-01-15(월) 하나됨을 추구함(골로새서 3:9–17) honey 2018.01.15 2
3779 2018-01-14(일) 알고 사랑하는(요한복음 10:7–16) honey 2018.01.14 1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91 Next
/ 191
CLOSE